2008년 1월 10일 목요일

맑은 정신

글은 맑은 정신을 갖고, 써야지. 아래와 같은 정신 파탄 일보직전의 상태에서 글을 쓰다가는 다음 세대에 와서, 부끄러워 죽을 정도의 글이 나온다.

아, 싸이 일촌하나 지우면서, 그 사람에 대한 추억을 하나하나 생각 했다. 그나마 이렇게 제사라도 지내주니 다행인거 아닌가. 뭐, 하나만 지우기 정말 미안해서(어떻게 보면 티나잖아) 연계 된 사람들 다 지워 버린 것 정도? 뭐 리스트는 다 맞췄으니까,,, 연락할 사람은 연락 하겠지.

나 좋아해주는 몇몇에게 미안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