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12월 15일 목요일

죽은 시인들의 사회

죽은 시인들의 사회는 죽은 사람만이 정회원이 될수 있는 독특한 시를 사랑하는 클럽이다. 고인들의 시들을 탐닉하며 철저히 느끼고, 이용할 수 있는 정신을 기르며, 현실을 즐길 수 있는 정신을 고장한다.

카르페 디엠!
현실을 즐겨라!

현실을 즐기는 사람만이 진정한 인생을 살수 있는 사람이 될수 있다. 현실에서 타협한다는 것은 자신의 열정을 버린다는 것. 자신을 버리고 이익만을 바라보고 사는 삶은 자신이라는 개성이 사라져버린 빈 껍질이 되어 버리는 것을 의미한다.

영화를 소설화한 특이한 소설이다. 내가 보는 영화의 시각에서 다른 시각을 엿볼 수 있었다. 마치 블로거들이 적어놓은 감상평 같은 새로운 감상평을 읽었다는 느낌일까? 게다가 영화에서 잘 보여지지않는 디테일만 면들을 글로서 표현한다는 점에서 영상을 정지한다는 느낌과는 다른 리모콘을 만지는 느낌이 들게 하기도 했다. 시들을 다시 한번 음미 할 수 있었으며, 영화에서 전해주지 못하는 면들을 볼 수 있었다.

국민학교 때에 진원 누나에 의해서 보게 되었던 영화. 아직도, 그때 시간이 생생하게 기억난다. 오징어를 굽고, 그것을 땅콩에 말아서 마요네즈에 찍어 먹었던 기억. 그리고 시간이 지나고 간간히 보게되는 영화. 틈틈히 보게 되는 영화다. 매번 느끼는 점이 달라진다는 것이, 세상에 기록되어 있는 미디어의 장점이 아닐까한다. 책들도.

이제 보니 진원 누나가 영문과 여서 이 영화를 더욱 좋아했었을 수도 있겠다. 누나 소개로 보게 되었으니 말이야.

시와 같은 삶을 꿈꾸었던 청년들이 꿈에서 깨어서 다시 현실로 돌아왔을 때, 눈물짓게 하고, 꿈에서 돌아 올 수 없었던 닐을 보며 눈물 짓게 만들었다. 안타까운 결말에 마지막 페이지를 안타깝게 덥고 말았다.

덤으로, 닐을 연기 했던 Robert Sean Leonard 는,, 닥터 하우스에서 절친 뇌과의를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