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5월 20일 월요일

어린왕자

프랑스의 비행사이지 소설가였던 앙투안 드 생텍쥐베리의 소설이다. 야간비행을 자주했던 저자는 비행을 하는 시간동안 소설을 썼다고 알려져 있다. 어린왕자또한 자신이 사막에 불시착했던 경험을 토대로 해서 만들어진 작품이다.

1943년이라는 20세기 초반에 출판되었던 소설임에도 불구 아직도 전세계사람들이 읽는 애장도서이자 필독독서 중의 하나가 되었다. 책의 내용들도 인상적이지만, 저자가 직접 그려넣은 삽화들 또한 인상적이다. 이 그림으로 인해서 동화책에 가까운 인상을 남기게 된다.

어린왕자는 작은 떠또는 별에서 장미꽃와 함께 살고있었다. 자존심이 강한 장미꽃의 투정에 마음이 상한 어린왕자는 자신의 별을 떠나 다른 별들로 여행을 떠납니다. 여행 중에 만나는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게 됩니다. 그리고, 여행의 종착지였던 지구에서 저자와 만나게 되고, 자신과 장미와의 관계에 대한 자신의 마음을 깨닫게 됩니다. 다른 대상과의 관계가 이루어짐에 대한 생각을 하자면, 너무나도 우리에게 익숙한 시 한편이 있다. 이 시가 이 책에 나오는 결론을 이야기 해준다.

김춘수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기 전에는
그는 다만
하나의 몸짓에 지나지 않았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었을 때
그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준 것처럼
나의 이 빛깔과 향기(香氣)에 알맞는
누가 나의 이름을 불러다오.
그에게로 가서 나도
그의 꽃이 되고 싶다.

우리들은 모두
무엇이 되고 싶다.
너는 나에게 나는 너에게
잊혀지지 않는 하나의 의미가 되고 싶다.

<꽃의 소묘(素描), 백자사, 1959>